전 사실, 대학에서 공학을 전공했습니다. 그것도, 산업공학이란 시스템을 다루는 공학을 전공했지요. 대학시절이 제게 남긴 가장 큰 가르침은 시스템에 대한 정의와 공학적 문제 해결 방법입니다. 시스템에 대한 정의는 언젠가 설계와 관련한 글을 쓸때 써먹게 될 것이고, 오늘 이야기할 디버깅은 공학적 문제 해결 방법을 써먹게 되겠네요.

일을 하면서 느끼는 것은 디버깅을 어렵게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는 점입니다. 어렵게 느끼는 사람들 혹은 어렵게 느끼는 상황을 곰곰히 생각해보면, 어려운 이유는 단 하나입니다. 막막하다는 것이지요. 보통, 막막함에 당황하고, 당황하니 더 막막한 악순환의 고리로 빠져드는 경우가 많습니다. 일단은 침착해야 합니다.

차분하게 공학적 문제 해결 방법을 따라서 생각해보는게 좋습니다.

  1. 문제를 탐색한다.
  2. 문제를 정의한다.
  3. 자료를 수집한다.
  4. 자료를 분석한다.
  5. 대안을 생성한다.
  6. 대안을 평가한다.
  7. 대안을 선정한다.
  8. 대안을 적용한다.
  9. 1번으로 돌아간다.

네. 사실 ‘당연한거 아냐?!’ 라고 생각하기 쉬운 당연하고 자명한 이야기입니다만, 당황하게 되면 의외로 잊기 쉬운 기본적인 것들입니다. 타석에 들어선 야구선수가 공을 끝까지 보고 스윙을 해야하듯이 디버깅도 항상 차분하게 공학적인 자세로 접근해야 하는거죠. 아무리 시스템이 복잡하다해도, 아무리 답이 안보이는 것 같은 문제라 할지라도, 차분하게 접근하면 대부분의 버그들은 찾아낼 수 있습니다. 차분한 마음가짐이 있다면, 비로소 여러 테크닉들을 적용할 수 있게 되니까요. 어려운 버그는 없습니다. 다만 복잡해서 막막한 버그일 뿐이지요. 모든 버그는 그냥 버그일 뿐입니다. 🙂

디버깅: 마음가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