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MS를 공격하다.

최근 온갖 곳에 불을 지르고 계신 잡스씨의 Apple은 BootCamp라는 대형 폭탄으로 Microsoft(이하 MS)를 공격할 준비를 시작한 것으로 보입니다. 겉으로는 MS의 Windows XP(이하 XP)를 자사의 하드웨어에서 구동시키는 것으로 고객을 배려하고, 좀 더 많은 시장가능성을 연 것으로 보이지만, 실은 그렇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Mac OSX(이하 OSX)가 멋진 설계에 아리따운 UI를 가지고도, 그다지 큰 시장 영향력을 행사하지 못한 데에는 서드파티 어플리케이션(주로 게임)의 부재와 함께 다가온, 노출도의 문제가 있었습니다. 아무리 멋진 OS를 들고 나와도 일반 사용자들이 그 OS를 접할 기회가 없다는 문제점이었지요. 실제로 접하고 써봐야 좋은 점을 알 것 아니겠습니까. 하핫.

일반 사용자들이 Apple의 컴퓨터를 구매하는데 있어 가장 큰 장벽인 OS호환의 문제를 이런 방식으로 허물어버리고, 매킨토시라는 플랫폼위에서 OSX으로의 자연스러운 스위칭을 유도하는 것이 목적으로 보입니다. 이러한 스위칭은 점진적으로 일어날 것으로 보이며, XP의 시장을 상당수 잠식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시장의 잠식이 MS에게 주는 가장 큰 타격은 매킨토시를 사면 XP가 번들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이 점은 XP의 가장 큰 시장인 OEM시장의 축소를 의미합니다. Apple의 점유율이 올라가면 갈수록, XP OEM시장은 축소될 테니까요. 또한, MS의 차기 OS인 Vista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으리라고 봅니다. 아마도 BootCamp는 XP이후의 OS는 지원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고, 매킨토시에 혹한 사용자들은 서서히 OSX로 옮겨갈테니까요.

물론 MS의 XP가 매킨토시상에서 OSX와의 경쟁에서 압승을 거둔다면 – 매킨토시는 또 다른 Intel 기반 PC에 불과하게 될테니까요. – 결과는 달라지겠습니다만, 애플이 바보가 아닌 이상에야 밀리지 않을 무언가를 준비하겠지요.
단기적으로 Apple은 MS가 이루어놓은 OS시장에 일단 편승하는 듯이 보이며, 장기적으로는 OS시장에서 점유율을 올리겠다는 전략으로 보입니다.

+ 이 시나리오가 실현이 된다면.. Apple은 MS보다 무서운 회사가 될겁니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iMac이 땡기는군요. 문제는 언제나 돈. orz

“Apple. MS를 공격하다.”에 대한 한개의 댓글

  1. 핑백: kiyong2.net (ver.2)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