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과 간접, 그 사이의 절충

민주주의에 대한 해석과 정의는 무척이나 많지만, 가장 기본은 ‘그 성원이 주권을 행사하는 이념과 체제’라는 사실이다. 그리고, 이를 구현하기 위해 합의를 거쳐 규칙을 정한다. 이를 제도라고 한다. 즉, 민주주의 제도는 그 성원이 주권을 행사하기 위해 만들어진 제도다. 많은 제도들이 있겠지만 거칠게

노트20150206: 적록포럼, 서울의 밤.

“서울의 밤”, 그러니까 불이 꺼지지 않는 도시에서의 생활이란 주제에 대해서 노동과 환경의 관점에서 접근하는 일은 사실 익숙하면서도 익숙하지 않은 무엇이다. 익숙함은 노동과 환경이라는 주제의식에서 오는 것일테고, 그 반대의 느낌은 그 논의의 대상이 주로 다루어지는 ‘낮’이 아닌 ‘밤’이라는데에 있다. 익숙치 않은

어디에서 일할 것인가?

물론 이 글은 살면서 쌓인 지극히 편협한 경험에 근거하고 있다. 얼마전, 아는 분의 부탁으로 한 대학에 특강을 나갈 일이 있었는데, 이때 가장 난감했던 질문이 ‘어디에서 일하는게 좋을까요?’였다. 아마 건설 업계나 자동차 업계였다면, ‘그냥 대기업가면 다 똑같아요.’ 라고 쉽게 답할 수

리팩토링: Avoid return statement with value if you can.

영어로 제목을 쓰려던 것은 아니었으나, “Catch me if you can”을 의식하다보니, 이런 제목이 되었습니다. 사실 영어는 종종 의도를 드러내는데 유리하기도 하구요. 🙂 프로그래밍 언어에서 return문은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프로그래밍을 수학적 모델로 표현하는데 있어서, 함수라는 개념은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으며,

개인정보의 관리책임

개인정보 보호 전문기업에서 일한지 12년이다. 그리고, 그 짧지 않은 기간 동안 이렇게 전 국민적인 관심을 몰아받는 보안사고도 없었다. 단언컨데, 이건 최악의 “개인정보 유출 사고”다. 보는 관점에 따라서는. 이를 한 하청업체 직원이 작심하고 개인의 금전적 이익을 위해 빼돌린 범죄 사건이라고 볼지,

표준 vs. 디자인: 삼성과 애플

특허의 본질은 기술의 공개와 공유이고, 그 대가로 배타적 권리를 주는 것인데, 최근의 빠른 기술발전은 배타적 권리를 이용한 기술독점으로 그 기능을 바꾸어놓았고, 이런 세태에 발맞추어 흔히 말하는 일류기업들은 엄청난 특허출원을 해댄다. 이렇다 보니, 서로 특허를 침해하는 일은 비일비재하기 마련이고, 이러면 제품을

Macbook Pro 레티나: 라인업이 복잡해진 이유

사실, 이번 WWDC에서 발표된 Macbook Pro Retina는 11/13인치의 Macbook Air와 13/15/17의 Macbook Pro를 통합해서 11/13/15의 맥북라인으로 재정립할거라고 예상했던 것과는 달리 단지 15인치 모델만 나왔다.  Foxconn이 노동력 부족으로 개고생했다는 이야기를 보면, 단지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수율문제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 new iPad의 두께

iPad 2 vs. new iPad: 레티나를 위한, 레티나에 의한, 레티나의 iPad

1. 들어가며 본 포스팅은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채용하고 2012년 3월에 공개되어 4월하순에 한국에서 발매된 Apple의 new iPad에 대한 포스팅이다. 이미 공개된지 3개월, 한국에서 발매된지 2개월이 지난 시점이기 때문에, new iPad 자체의 스펙이나 기능성보다는 Apple이 어찌보면 단순한 디스플레이의 교체만으로 내놓은 이 신제품이

내가 당신을 왜 뽑아야하죠?

다시 면접철이 다가왔다. 그리고, 면접관으로 들어가서 정말 기초적인 IT지식들을 물어보고 나서 마지막으로 내가 물어보는 것은 이거다. ” 내가 당신을 왜 뽑아야하죠? 우리 회사가 당신을 채용해야 하는 이유는 뭐죠? 열심히 하겠다는 말은 빼고 해보세요.” 기본적으로 시장주의내에서는 자신을 팔 수 있어야 하는거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