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로서 프로그래밍을 한다는 것 -즉, 돈을 받고 프로그래밍을 한다는 것-은 돈을 매개로 싸우는 전쟁터에 나간다는 의미이다.

결국은, 비용과의 전쟁이다. 하드웨어 비용과의 전쟁. 소스코드 유지비용과의 전쟁. 프로그래머의 임금과의 전쟁. 고객사 지출비용과의 전쟁. 고장난 하드웨어 기판 수리비용과의 전쟁.

이런 전쟁에서 프로그래머가 싸우는 필드는 자신의 컴퓨터와 마우스, 키보드가 아니라 팀원들과 공유하는 작업실 공간이다. 이런 전장에서 필요한 타입의 병력(?)이 존재한다.

지금 일하고 있는 팀을 이야기할때 종종 사용되는 비유가 있다. 기마병, 보병, 병참 및 작전.

기마병은 적진의 한가운데를 돌파하여 적진을 혼란에 빠지게 하면서, 돌파구를 찾는 역할이다. 프로그래머라면 전에 언급되었던 람보개발자일 것이다. 난제를 풀어 나가며, 길을 뚫어놓는 역할. 기마병이 없다면 팀은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

보병은 기마병이 혼란에 휩싸이게한 적진을 압박해나가며, 점령지를 늘리는 역할이다. 람보개발자가 뚫어놓은 돌파구를 다져가며, 안정성을 확보하고 제품을 제품답게 만드는 건축가개발자라고 볼 수 있다. 팀을 뒤로 가지 않게 하는 것, 지속적으로 돌파구를 뚫어낼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하는 것, 이 일이 없다면, 제품은 제품이 아니라 아이디어일 뿐이다.

그런가 하면, 병참과 작전도 매우 중요하다. 다른 부서와의 인터페이스, 스케쥴의 조정, 방향성의 설정등의 전체를 조망하며 팀의 결속을 강화하고 팀을 유지시키는 것. 이것이 없다면, 람보개발자도, 건축가개발자도 일을 할 수 없을 것이다.

팀의 역량과 상황에 맞추어 저 역할들은 유동적으로 agile하게 변해야한다. 기마대가 너무 난리를 피우고 다니면, 보병이 뒷수습하기가 너무 힘들어진다. 역으로 보병이 뒷수습을 못해주면, 기마대는 전멸하게 되어있다. 이런 상황을 제어하지 못할 경우는 말할 나위도 없다. 때로는 기마대가 말에서 내려 보병이 되어야하고, 돌파가 힘들면 보병이 말에 타고 돌격을 해야한다.

프로그래머가 공부를 해야하는 이유는 바로 저 유동성에 있다. 언제라도 상황에 맞추어 작업할 수 있는 능력. 때로는 기마대가 되어 돌파를 하고, 때로는 보병이 되어 뒷수습을 하고, 병참과 작전을 도맡아 상황을 제어하기도 해야하니 말이다.

만약, 저 세 가지를 한번에 요구하는 경우가 생긴다면, 조직을 바꾸도록 노력을 해봐야한다. 해도 안된다면 이직을 고려하라. 🙂

development as a war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