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몇 지인들은 알고있는 사실이지만, 최근 3년간 집착하고 있는 것은 ‘흐름’이다. 다분히, 들뢰즈적인데, 2004년에 처음 만나서, 가장 많은 영향을 준 사람이니 당연하다면, 당연한 사실이다. 이렇게 쓰면서도 이것이 들뢰즈적이라고 부를 수 있는 것인지 의문스럽다. 공부는 안하면서, 단초만 잡아서 공상만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므로.

이런 생각을 하게 된 데에는, 회사에서 밥벌이로 작성하고 있는 소프트웨어가 처절할 정도로 흐름에 기반을 두고 있고, 데이터의 흐름을 어떻게 하면 잘 처리해낼 수 있을 것인가가 관건이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바라보는 객체지향 프로그래밍의 모델링 사상과는 어느 정도 동 떨어져 있는 것도 사실인데다, 복잡하기 그지없는 인터페이스의 난립에 지쳐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런가하면, 이 ‘흐름’은 2001년에서 2003년까지 연구하던 주제이기도 하다. 당시에는 Business Process를 연구하고 있었고, BPMS와 Simulation Engine이 주요 과제였다. 이런 면에서 보면, 산업공학이란 전공을 선택한 것이 다행이라면 엄청난 다행이다. ‘흐름’은 절단 가능하고, 연결 가능한 그 무엇이다. BPMS와 Simulation Engine이 그랬던 것처럼. 그리고, 그 흐름에 연결되는 다양한 지반들을 어떻게 모델링 해낼 것인가가 현 시점에서 객체지향주의자로서 갖는 유의미한 과제다.

회사의 일정과 시장에서의 위치덕분에 지금 당장은 구현이 어려운 상황이다. 그런 이유로, 무언가 다른 일이 하나 필요할 듯 싶다. 가능하면, 올해 맞는 내 생일 전에 말이지. 씨익-

집착하고 있는 것: 흐름
Tagged on: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